“KBS, 안전관리팀 비리 조직적 은폐 의혹 짙어”




“KBS, 안전관리팀 비리 조직적 은폐 의혹 짙어”




- 최초 4명 파면 포함 10명에 대한 중징계 요구, 결국 9개월 재감사 만에 감봉 1개월로 결론


- 시민사회단체 13일 고발조치, 비리관련 인사 국정감사 증인 채택 할것 
 






   1. 국회의원 최문순은 지난 4월 KBS 결산(안) 심사에서 KBS의 안전관리팀(청원경찰)의 ‘금품수수를 통한 인사채용 비리’, ‘공금횡령’, ‘정기적인 상납을 통한 금품수수’, ‘화염병 투척사건 조작’ 등의 의혹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2. 의혹제기에 대해 당시 KBS는 이길영 감사는 5월 20일까지 재감사를 하겠다고 밝혔으나 재감사는 6월 중순까지 진행되었고 또 다시 재심이 이뤄져 지난 8월 말 최종감사 결과가 확정되었습니다.


   3. KBS가 지난 7월 22일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번 비리 사건에 대한 KBS의 최초 징계요구는 파면 4명을 포함한 징계 10명, 검찰고발 조치 요구, 연대변상 3명, 개선 요구 3건 등의 중징계가 요구되었으나, 결국 9개월에 걸친 재감사를 통해 최 모씨에 대해서만 감봉 1개월이 최종 확정되었습니다.


   4. 이 같은 재감사 결과에 대해 이미 여러 차례 자료제출을 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KBS는 아직까지 자료 제출을 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며, 도리어 최초 감사시 피해자였던 안전관리팀원 들은 조직 내에서 왕따를 당하고 지방발령을 받는 등 심각한 불이익을 당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5. 시민사회단체는 이번 KBS 안전관리팀의 비리사실이 심각하다는 판단에 따라 13일(월) 안전관리팀 비리 혐의자에 대해 ‘배임수재, 배임증죄,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 조치를 할 예정입니다.


   6. 또한 국회의원 최문순은 이번 KBS의 안전관리팀 비리에 대한 감사가 절차적인 하자를 가지고 있고, 지난 10년간 이뤄진 감사와 견주어 지나치게 비상식적으로 이뤄진 점 등을 이유로 KBS 내에서 안전관리팀 비리에 대해 조직적으로 은폐하고자 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이번 국정감사에 관련 인사를 증인으로 채택해서 반드시 진상규명과 처벌을 요구할 것입니다.



국 회 의 원  최 문 순


Posted by 문순c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9.11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