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국립오페라단 단장의 부도덕성을 고발합니다.


국립오페라단 단장의 부도덕성을 고발합니다.


유인촌 장관은 국립오페라단장을 즉시 해임하고, 검찰에 수사의뢰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가 함부로 사용한 돈을 민사소송을 통해 회수하기 바랍니다.



  국립오페라단 합창단 해체와 합창단원들에 대한 해고가 문화예술계의 뜨거운 쟁점입니다.

  최문순 의원실에서는 이 소식을 접한 이후 국립오페라단 운영에 관한 여러 가지 자료를 오페라단에 요청했습니다. 짐작은 하고 있었지만, 현 이소영 단장(예술감독, 편의상 단장으로 하겠습니다.) 취임 이후 국립오페라단 운영은 한 마디로 엉망진창이었습니다. 고위공직자 중 가장 재산이 많은 이명박 대통령을 비롯하여 이명박 정부의 장관들,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들이 ‘땅투기’, ‘논문 허위 기재’ 등 도덕과는 담을 쌓고 살듯이 그 산하기관장들 역시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이소영 단장은 취임 이후 ‘살로메’, ‘휘가로의 결혼’, ‘마술피리’ 세 작품의 기획을 그의 여동생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MCM-Europe사에 맡겼습니다. 쉽게 말하면 40명이나 되는 합창단원은 예산이 부족하다면서 잘라 놓고 자기 동생 회사에 퍼주고 있는 겁니다. 우선 친인척에 해당하는 유관 회사에 일을 맡긴 행위 자체가 국립오페라단 임직원의 ‘행동강령’에 어긋납니다. 이 행위 자체만으로도 유인촌 장관은 이소영 단장을 해임해야 합니다. 유인촌 장관이 참여정부 출신의 ‘좌파 문화예술인’이라 해서 해임한 국립현대미술관장이나 한국문화예술위원장에게 적용한 기준을 그대로 적용한다면 유인촌 장관은 이소영 단장을 해임시켜야 할 뿐만 아니라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를 통해 그 동안 이소영 단장이 동생 회사에 퍼준 돈을 회수해야 합니다. 그리고 장관으로서 그 지휘 책임에 대해 국민들과 문화예술인들에게 사과해야 합니다.


  그러면 이소영 단장의 부도덕성과 오페라단 운영의 문제점을 하나씩 정리해보겠습니다.


□ 단장, 사무국장의 업무추진비 과다 사용 문제


  국립오페라단 단장의 한달 업무추진비는 95만원이고, 사무국장은 50만원입니다.

  2009년 1월과 2월에 이들이 각각 사용한 금액이 4백만 원이 넘습니다. 김헌진 사무국장은 자기 사용한도의 거의 다섯 배를 썼습니다. 그 김헌진 사무국장은 3월 9일자로 사표를 냈고, 이 돈은 회수되지 않은 채 그냥 면직 처리되었습니다. 이 분은 이명박 정부 초기 청와대 행정관을 지내 다 뭔 일인지 몇 개월이 안돼 청와대를 나왔고, 국립오페라단 사무국장으로 낙하한 인물입니다. 뒤에 자세히 서술하겠지만 이 분이 사의를 표명한 이유는 오페라단 홍보 대행을 자신의 동생이 운영하는 회사에 맡긴 것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단장은 자기 여동생이 주도하는 회사에 기획을 맡기고, 사무국장은 자기 동생 회사에 오페라단 홍보대행을 맡겼습니다. 그 단장에 그 사무국장인 셈이지요. 김헌진 사무국장의 경우 그 과정에서 일부 돈을 개인 용도로 썼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이 들이 사용한 업무추진비 중에는 단장이 미장원에서 사용한 것도 있고, 사무국장이 노래방이나 술집에서 사용한 것도 꽤 있습니다.


<단장․사무국장의 1,2월 업무추진비 사용액>

구분

사용가능액

1월 사용액

2월 사용액

단장

950,000

2,302,880

1,716,206

4,019,086

사무국장

500,000

1,252,800

3,558,500

4,811,300

1,450,000

3,555,680(2.4배)

5,274,706(3.6배)

8,830,386


□ MCM-Europe에 대한 퍼주기 계약


  1. 이소영 단장 취임 이후 2006년 사라진 외국인 연출 및 무대 스탭 그리고 출연자에 대한 일비지급이 부활했습니다. 그것도 들쭉날쭉하게 일비를 지급하여 보통 머문 기간보다 2-3일은 더 많은 일비를 지급했습니다.


  2. 오페라 ‘살로메’의 경우 무대의상 디자인을 메인 디자이너가 아니라 메인 디자이너의 어시스턴트 디자이너와 계약했는데, 국립 오페라단이 어시스턴트 디자이너와 계약한 사례는 처음이며, 재미있는 것은 코너머피라는 메인 디자이너는 아무런 계약 당사자가 아닌데 숙박비와 항공료를 오페라단이 별도로 지급했습니다.


  3. 이들에게 지급한 액수가 과연 얼마나 많은 것인지, 그 예술가들의 수준에 맞게 지급한 것인지는 불분명합니다. 저희가 그들의 예술적 성취와 국제적인 표준 사례 비용을 정확히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환율상승 요인을 감안하더라도 과거에 비해 MCM-Europe사를 통해 지급된 액수가 과한 것은 분명합니다. (MCM-Europe 사를 통해 주고 받은 사례비, 일비, 숙박료, 항공료 등에 대한 내용는 아래 표를 참조하십시오.)


  4. 올해 국립오페라단 예산은 작년에 비해 8억원 증가했습니다. 그런데도 40명 다 합쳐서 1년에 3억 밖에 안돼는 합창단을 해체하면서 자신의 동생이 주도적으로 관여하는 기획사에게는 과다지급 의혹을 사고 있는 것입니다.


<MCM-Europe등 외부 아티스트 계약 내역>

작품명

계약업체

내 용

숙박일수

사례비

사례비내역

살로메

MCM

-Europe

카를로스 바그너(연출)

27박

55,765,000

(일비:30일*45유로+사례28,000유로)*1,900원

크리스토퍼 자일즈

(어시스턴트 디자이너)

23박

49,229,000

(일비:26일*35유로+사례25,000)*1,900원

코너머피

(계약 당사자 아님)

4박

 

항공, 숙박료 제공

(약 280만원)

피터 반 프랫

(저작권 사용료)

2박

9,000,000

저작권료 900만원 사례

2박의 숙박료와

항공료 지불

오페라단 직접계약

게르하르트 지겔

(출연자 4회)

14박

44,553,580

사례 5,000유로*4일

아카츠카 히로미(엘렉톤코치사례)+1인항공료

8박

3,232,560

240,000엔

휘가로의 결혼

MCM

-Europe

우고도라피오(음악코치)

15박

6,716,000

(일비:15일*28유로+사례2,500유로)*2,300원

마술피리

MCM

-Europe

요하네스 슈테르트(지휘)

32박

59,075,200

(일비:34일*28유로+사례21,000유로)*2,500원

마이클 애쉬맨(연출)

26박

83,876,000

(일비:28일*45유로+사례31,000유로)*2,500원

코너 머피

(무대, 의상디자인)

26박

75,530,000

(일비:30일*35유로+사례28,000유로)*2,500원

폴 코건(조명디자인)

6박

13,546,000

(일비:6일*35유로+사례5,000)*2,500원

카타르지나 돈달스카

(출연)

22박

57,200,000

사례:22,000유로*2500원

오페라단 직접계약

노부유키 다나카

(무대감독)

31박

10,700,000

(일비:28일*25000원+10,000,000원)

게르만 호흐

(독일 어딕션)

국내교수로 숙박비 없음

2,000,000

 

  ※ 항공료와 숙박비 등 체류비는 제외된 금액입니다.



□ 홍보예산 과다책정

  이소영 단장 취임 이후 오페라의 홍보비가 갑자기 늘어납니다. TV광고 제작비를 비교해 보면 기존 백만원 단위에서 갑자기 ‘커뮤니케이션 크림’이라는 회사와 계약하면서 건당 적게는 3배에서 8배까지 광고제작비가 집행됩니다. 그리고 ‘커뮤니케이션 크림’이라는 회사는 김헌진 사무국장의 동생이 운영하는 회사였습니다. 김헌진 사무국장은 이 문제가 PD 수첩에 보도되자 지난 3월9일 돌연 사퇴합니다.




****후략****


전문보기_ 첨부파일다운로드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문순c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