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박원순·최문순 "손 잡읍시다"


기사원문보기

박원순 서울시장과 최문순 강원지사는 11일 강원 춘천시 라데나 리조트에서 만나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개최와 친환경 농산물 공급확대를 위해 힘을 합치기로 했다.

두 사람은 복지와 무상교육을 전면에 내세우는 등 정치적 코드가 비슷해 이날 만남 이전부터 관심이 많았다. 하지만 이들은 야권통합 방안 등 민감한 정치적인 이슈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한 시간 남짓한 이날 회동에서 박 시장과 최 지사는 올림픽지원특별법 제정 및 올림픽 특구 지정과 문화ㆍ관광,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 필요성에 공감했다.

특히 최 지사는 평창동계올림픽 주무대인 알펜시아리조트를 서울시 공무원 및 산하기관 직원의 휴양복지시설분양해 줄 것과 도내 친환경 농산물학교급식 재료 사용 확대를 요청했다. 강원도는 이날 박 시장을 '강원도 명예감자'로 위촉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친환경농산물 공급 확대 방안 등 조만간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위한 협약(MOU)을 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최중훈 강원도 공보관은 "광역자치단체간의 실질적인 협력을 모색하는 자리였고, 앞으로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문순c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