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정치는 사랑이다

감자의 꿈, 최문순의 이력7>

 

 

정치

방송사 사장을 마치고 민주당 비례 대표 의원으로 정치를 시작했습니다.

방송사 사장을 마친 지 얼마 되지 않아 정치권으로 가면서 비판을 제법 받았습니다.

18대 국회는 정말 최악이었던 것 같습니다.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충돌과 몸싸움이 멈추지 않았습니다.

미디어법과 4대강 예산 등을 둘러 싼 갈등이4 년 내내 지속됐습니다.

18대 국회 의원 임기를 채 마치기 전에 강원도지사로 출마를 하게 됐습니다.

토종 감자가 고향으로 돌아오게 된 것입니다.

3년의 임기 동안 제법 큼직한 일들이 많았습니다.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 동해안 경제 자유 구역, 레고 랜드 유치,

춘천-속초 간 철도, 여주-원주 간 철도, 유엔 생물 다양성 총회 등등!

잘 성공시키겠습니다.

도민들과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가까이에 있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정치는 사랑이다



 

 

 

 

정치를 시작하면서 슬로건 하나를 얻었습니다.

‘정치는 사랑이다.’

 제가 평생 고민해 온 ‘어떻게 인간의 존엄을 확대할 것인가?’를 좀 편안하게 표현한 것이죠.
제가 살면서 겪은 여러 일들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현장 기자, 노동조합 간부, 해고자, 사장, 국회의원, 도지사)

편견 없이 사랑을 실천할 자양분으로 작용했으면 좋겠습니다.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강원도민 여러분 사랑합니다.

존경합니다. 파이팅!

- 최문순의 ‘감자의 꿈’中에서

저작자 표시
신고

'[안녕 문순C] > 프로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지사 프로필  (0) 2014.07.04
7, 정치는 사랑이다  (0) 2014.05.17
6, 삼순이 맞아?  (0) 2014.05.17
5, 방송 기자  (0) 2014.05.17
4, 영어 교육 피해자  (0) 2014.05.17
3, 6·25의 노래  (0) 2014.05.17
Posted by 문순c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