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주민들의 60년의 숙원, 동해안 군 경계철책이 드디어 철거됩니다!

동해안 주민들의 60년의 숙원, 동해안 군 경계철책 드디어 철거!



동해안 군 경계철책 철거를 위해 4월 27일(월)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방부 (장관 한민구), 행정자치부(장관 정종섭)와 업무협약식을 체결하였습니다. 


동해안 주민들의 분단이후 60년동안의 숙원을 해결하려는 국방부의 

전향적인 노력으로 이번 협약식을 체결하게 되었으며, 업무협약 체결식을 계기로 

국방부, 행정자치부, 강원도는 60년간 존치해 온 군 경계철책을 대체시설 및 

장비설치를 통해 보다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걷어 내기 위한 기관별 역할분담을

구체화하고, 주민 생활불편을 적극 해소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하였습니다.





이에 국방부와 관할부대(육군 8군단, 육군 제22,23 보병사단)는 

민생경제와 직접 관련이 있는 철책철거 건의지역(41개소 26.4km)에 대하여 

국가안보에 지장이 없도록, 안보상 존치의 필요성과 주민불편 해소를 비교 형량하여 

표준 감시장비로 대체 가능한 곳을 우선 철거 대상지로 

4월말까지 결정하기로 하였으며


강원도와 동해안 6개 시군은 그 결정에 따라 단계별로 철책 철거를 실시하고, 대체 표준감시 장비를 설치한 후 운영을 관할 군부대로 이관하기로 하였습니다. 





또한, 동해안 군 경계철책 철거는 협약기관간 상호 유기적인 협업으로 

지역관광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역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강원도의 양대 규제였던 철책과 산악규제(국립공원 및 보존산지 개발제한 등), 

둘 중 하나가 해결의 실마리를 찾게 됨에 따라 이를 시작으로 도민들의 큰 불편이었고, 강원도 발전의 걸림돌이 되었던 낡은 규제들이 빠르게 해결되어 강원도 발전은 물론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끄는 전화점이 마련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 협약식 체결함에 따라 냉전시대의 유물이었던 동해안 철책철거로 

희망의땅이자, 평화의 상징인 강원도가 

한발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것이라고 믿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문순c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