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강원도지사와 한국거주 일본오피니언 리더 좌담회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한국거주 일본오피니언 리더 좌담회

올림픽을 계기로 3국 관광의 활성화를! 

코리아트래블 신문 주최 강원도지사와 한국거주 일본 오피니언 리더 좌담회



2018년 평창에서 동계 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강원도!

앞으로 많은 외국인이 강원도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런 강원도를 더 알리려고 최문순 강원도 지사와 코리아트래블 및 강원도 팸투어에 참여한 

4명의 오피니언 리더가 춘천 상상마당에 모여 좌담회를 가졌다. 

좌담회에서는 최문순도지사에게서 강원도의 정보를 얻을 뿐만 아니라 

관광 활성화를 위한 방안까지 나오는 등 활발하게 진행됐다. 

특히 최문순 강원도 지사의 유머 넘치는 말에 몇 번이나 웃음이 터지는 전대 미문의 좌담회가 되었다.

글 / 마치노 다카히로 기자



평창 올림픽 개최를 향해 OTX, 앱 등 인프라 준비

'신사임당'촬영지와 DMZ, 물레길 등 볼거리도 가득



崔文洵 최문순지사 (이하 崔) "강원도에 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李漢錫 코리아트래블 발행인 (이하 李) "먼저 오피니언 리더 여러분의 자기 소개를 부탁합니다"

加来紗緒里 (이하 加) "미용과 화장품 등을 SNS 분야에 활발히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감자와 옥수수를 좋아해서 (웃음) 매일이라도 강원도에 오고 싶은 마음입니다."

堀田奈穂 (이하 堀) "서울 이대에서 작은 사진관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4 년간 한국에 살고 있으면서도 강원도에 대해 깊이 몰랐는데, 팸투어도 매우 좋았습니다"

町野山宏 (이하 町) "한국에 와서 16 년 됐고 신문 기자를 하고 있습니다"

平川真理子 (이하 平) "한국에 와서 2 년입니다. 지난번 투어에 처음으로 강원도를 방문하여 자연도 많이 있고 바다도 깨끗한 곳이라고 알게 되었습니다."

李 "이 분들은 한국을 사랑하는 사람들입니다, 지사님은 일본을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崔 "저는 일본 문화를 좋아하고 자주 갑니다만, 특히 좋아하는 것이 온천입니다. 강원도는 돗토리현과 자매 결연을 하고 있으며, 21 년째의 친구입니다. 돗토리 현의 온천은 탈모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머리까지 푹 담급니다. (웃음) "

李 "그러면 우선 강원도의 소개를 부탁합니다"

崔 "일본 관광객 여러분은 강원도에 많이 와 주셨습니다. 특히 '겨울 연가'의 촬영지가 있기 때문에 강원도의 남자들이 다 배용준 씨 처럼 멋지다고 생각하고, 속아서 왔습니다. 와 보니 대부분이 저 같아서 실망한 것 같습니다. (웃음) 앞으로는 평창 올림픽으로 마케팅을 하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평창과 도쿄와 베이징에서 2 년 간격으로 올림픽이 열리기 때문에 '올림픽 루트'라는 사업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李 "일본 관광객에 대한 강원도 관광 홍보의 방향성에 대해 가르쳐 주세요"

崔 "한국 최대의 관광지가 강원도입니다. 지난해 국내 관광객이 1억 200만명, 외국인 관광객은 215 만명이 강원도를 방문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홍보가 많이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해외 마케팅을 해야 되는데 역시 가장 호소력이있는 것이 평창 동계 올림픽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겨울 연가'의 뒤를 잇는 컨텐츠가 없었지만 5 만원권에 있는 인물인 신사임당을 테마로 한 드라마를 강원도에서 촬영합니다. 이영애 씨가 신사임당 역이 되어 춘천에서 촬영은 이미 시작되고 있습니다. 또한 신사임당이 태어나고 자란 강릉에서도 촬영을 합니다. 올림픽과 드라마를 통해 마케팅을 전개 할 예정입니다 "

李 "가쿠 씨는 강원도 대해 어떤 인상을 가지고 있습니까?"

加 "제 지인들이 가장 가고 싶은 관광지가 강원도입니다. 저도 이전에 설악산에 갔는데, 자연의 스케일이 크다고 느꼈습니다. 최근의 취미가 등산인데요, 춘천까지 주말에 갔다올 수 있는 정도의 거리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도 좋아하는 곳입니다. "

李 "개인 관광객을 위한 대책은 어떻게 생각하고 계십니까?"

崔 "강원도 앱을 제작 중입니다. 공항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하면, 교통, 숙박, 통역까지 이것 하나로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교통에서는 올림픽 전인 2017년에 인천 공항에서 평창까지 1 시간에 연결하는 'OTX', 즉 올림픽 익스프레스가 개통됩니다"

町 "일본을 좋아한다고 하셨는데, 강원도와 일본에서 어떤 교류 사업이 있었습니까?"

崔 "돗토리 현과 21 년간 자매도시가 되어있습니다. 지난해 관광 사절단으로 돗토리 현에 가서 공연을 하고 왔습니다. 돗토리에서는 우산을 쓰고 춤을 추는 팀을 초청하여 같이 공연을 했습니다. 스포츠에서는 프로 골퍼 이보미 선수가 강원도 출신이어서 지난달 일본의 골프 관계자 150 명을 초청하여 이벤트를 실시했습니다. 또 지난해 나가노 현에서 지사님이 오셔서 겨울 올림픽을 치른 도시끼리 교류를 하자고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

平 "지난번 강원도 여행에서 닭갈비와 생선회를 먹고, 아주 맛있었습니다. 그 밖에도 지사님이 추천하실만한 음식이 있습니까?"

崔 "닭갈비와 회를 드셨다면 좋은 선택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거기에 추가한다고 하면 막국수죠. 고래는 좋아합니까? 강원도 앞바다의 고래와 깊은 바다에 있는 상어 고기도 맛이 있지만, 법적으로 먹을 수 없게 되어 있습니다. 그렇지만, 중요한 손님이 오실 때, 거기에 맞추어 고래가 자살합니다. (웃음) 우연히 망에 걸려 버린 고래를 어획 할 수 있으며, 그것은 먹어도 괜찮기 때문에 다음 기회에는 고래도 드셔보세요 "









加 "제 주위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이 올림픽 준비는 순조롭게 되어 있냐는 것입니다. 올림픽 준비 상황에 대해 가르쳐 주세요"

崔 "현재 경기장을 짓고 있습니다. 공정률은 34 %로 아직 골격 정도 밖에 보이지 않지만, 내년이 되면 그 모습이 보일 것입니다"

加 "개인적으로 점프대에 실제로 가보니 올림픽의 규모를 느낄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그리고 제안하고 싶은 것이 있는데요, 일본의 관광지에 가면 과자와 캐릭터 등 기념품이나 사고 싶어지는 상품이 많이 있습니다. 강원도에서도 그런 기념품이나 선물이 될 만한 상품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崔 "평창은 지금은 캐릭터가 없어서 현재 제작 중입니다. 내년 정도에 선보일 수 있을 것입니다"

李 "최근 테마 관광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만, 강원도에서 테마 관광으로 준비하고 있는 것은 있습니까?"

崔 "강원도에서 가장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는 분야가 호수를 다양한 형태로 즐길 수 있는 물레길 축제입니다. 이번에 3 번째로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의 100 대 관광 코스에도 들어갔습니다. 의암호가 DMZ까지 연결되어 있고, 카누를 타거나 보트를 타고 갈 수 있습니다. 호숫가에 산책로도 있고, 매우 인기가 있습니다. 여름부터 가을에 걸쳐 실시하므로, 호수에 빠져도 괜찮습니다. (웃음) 저도 한번 카누를 타고 뒤집어 보았습니다. (웃음) "

加 "지사님이 좋아하시는 누구에게도 알려주고 싶지 않는 곳을 살짝 가르쳐 주시겠습니까? (웃음)"

崔 "일본 분들에게는 무서울지도 모르지만, 강원도 특유의 관광지라고 하면, DMZ입니다. 사전에 허가를 받아야 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가보면 스릴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웃음) 가본 적이 있습니까? "

加 "강화도와 서울에서 출발하는 도라산역 쪽으로가는 코스는 가본 적이 있습니다"

崔 "그쪽은 DMZ답지 않습니다. 강원도 DMZ는 험한 산속에 철조망을 치고 있고, 북쪽의 병사도 왕래하고 있는 것이 보이기 때문에 볼만합니다"

平 "지난번 미용기기 전시장에 갔었지만, 주위에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어떻게 되나요?"

崔 "강원도는 다른 산업에 대해서는 뒤쳐져 있지만, 의료 산업에서는 전국 1 위입니다. 미용기기 전시장 주변을 의료 기기 단지로 개발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많은 기업이 들어 올 예정입니다. 미용 기기에서 마음에 든 것이 있었나요? "

堀 "미용 롤러가 좋아 바로 구입했습니다. 히라카와 씨는 젊지만, 우리는 간절합니다 (웃음)"

崔 "하지만 젊어 보이네요. 히라카와씨, 언니들한테 빌리면 돼요 (웃음)"

李 "최근 관광에서 중요한 것이 '음식'입니다. 강원도 특산품 등을 이용한 '음식'관광 개발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堀 강원도에서 사케를 양조하는 것은 어떻습니까?"

崔 "일본 술처럼 맛있지는 않지만, 강원도에 'DMZ'라는 술이 있습니다. 25도 술인데, DMZ (비무장 지대)가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마시고 없애 버리자고 해서 만들어 졌다고 합니다 (웃음) "

町 "제가 건축에 매우 관심이 있는데요, 상상마당과 오죽헌 외에 볼만한 건축이 있습니까?"

崔 "동해안에는 오래된 건축물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거기에서 좀 더 북상하면 왕곡 마을이라는 마을이 있습니다. 거기의 가옥은 북방형 기와 지붕이라고 해서 보통 한옥과 다릅니다. 고려의 왕족이 도망가고, 거기에 정착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李 "마지막으로 독자 여러분께 메세지를 부탁합니다"

崔 "도쿄 올림픽 유치를 축하하고, 2018년 동계 올림픽과 서로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평창'이라는 지명은 우연인가 필연인가 모르겠습니다만, 평화의 "평"에 번창의 '창'입니다. 영어로 말하면, peace and prosperity입니다. 동북아 3 국이 올림픽을 계기로 "평창"하기를 기원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문순c

댓글을 달아 주세요